• SNS

심장비대가 있는아이, 영양제가 부담이되진 않을까요?

작석자 : 프롬벳      작성일 : 18.08.30      조회수 : 33



q.

2살된 비숑프리제 애교만땅 미미공주를키우는엄마입니다

일년에ㅡ한번씩 종합검진을 꼭 해주고 잇는대요


작년에 처음 햇을때는 부정맥이 약간 잇다고 별신경쓸껀 없다 햇엇는데 올해 검사때는 심장비대증이 제가 엑스레이사진을 봐도 작년보다 심장이 많이 커져 잇어요

많이 뛰면 또래 아이들보다 지쳐하고 호흡곤란이라 해야할지 꺽꺽대는 숨을 재대로 못쉬는 거위소리라 해야할지


무튼 숨을 못쉬어 금방이라도 숨멎을것같은 그런 증상들이 많지는 않지만 흔하게 나타납니다 ㅠㅠ

병원에서는 어떤 영양제도 필요없다 하지만 너무 걱정되 여기저기 알아보고 잇습니다 혹 필요없이 너무 독한 제품에 아이가 더 힘들어 하진 않을지 ㅠㅠ 걱정이 많습니다


입이 짧은 아이인데 토도 잘하는 편이고 응가도 일정치 않게 예쁜변을 잘 못봅니다ㅠㅠ

영양제를 두가지를 같이 먹여도 괜찮을까요ㅠ


어떤 제품이 도움이 될까요??ㅠㅠ 한번씩 금방이라도 졸도할것같은 호흡곤란을 보면 너무나 무섭습니다 ㅠㅠ

그리고 이번 종합검진때는 간수치도 높게 나오고 무슨 빈혈 적혈구증대라는 그렇게 써잇는 수치도 높게 나왓던데 아직 어린 저희아가 어떤제품이 도움이 될까요???ㅠㅠ



a.

안녕하세요. 프롬벳입니다.


일반적인 내용부터 상담을 드리자면...

영양제를 여러가지 먹이는 것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저희 영양제는 약이 아니기 때문에 몸에 부담이 되거나 부작용이 있지 않습니다.


그리고 성분도 살펴보시면 사람들이 먹는 것과 동일한 영양제 성분으로 여러가지를 급여하여도 문제되지 않습니다.

(저희도 이미 오메가-3, 실리마린 등 몇 가지 영양제를 챙겨먹고 있습니다. ^^;;)


물론 영양성분이 겹친다면 굳이 함께 급여할 필요는 없으나 현재 문제로 확인된 심장, 위장관, 간 등이 영양제는 크게 겹치는 성분이 많지는 않기 때문에 함께 급여하셔도 괜찮습니다.

일단 부정맥이 있으면서 간혹 운동불내성,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는 만큼 심장에 대한 영양제는 급여하시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위장관과 간 영양제는 증상 및 수치의 심각성을 따져서 선택적으로 급여하시면 됩니다.

구토나 변의 이상이 자주 발생하지 않거나 심각하지 않다면, 그리고 간 수치가 높지 않다면 굳이 급여하지 않아도 되기는 합니다.


하지만 영양제는 약과 달리 치료적인 목적으로 급여하는 것이 아니라 예방적인(관리의) 목적으로 급여하는 만큼 미리 급여하시면 더욱 좋습니다.

특히 약은 즉각적인 반응이 있으나 영양제는 장기간 복용을 통하여 건강 증진 효과를 나타내므로 질병의 발생 전에 급여를 시작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병원에서 영양제도 급여할 필요없다고 말씀하신 것으로 보아서 아이의 상태가 심각한 것은 아니라고 추측됩니다.

기본적으로 아이의 상태는 주치의 선생님께서 가장 잘 아시기 때문에 저희의 상담은 참고로만 하시고 주치의 선생님의 말씀에 따라 관리해주시면 충분할 듯 합니다.


하지만 영양제는 질병 발생 전 예방의 목적으로도 많이 먹는다는 것을 말씀드리며 가능하다면 지금부터라도 급여해주시면 아이가 앞으로 건강하게 지내는데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영양제인 만큼 필요한 부분의 영양제(위장관, 간 등)를 모두 급여하셔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아이의 구토 증상(횟수, 시간, 구토 내용물 등), 변의 상태(형태 등), 간 수치 등을 알려주시면 선택적으로 급여하실 때 어떤 부분을 더욱 크게 고려해야할지 저희가 함께 고민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반적으로는 간 부전도 생명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인 만큼 간 영양제를 함께 급여하면서 위장관 영양제는 상태에 따라 선택적으로 급여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언제든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문의글 남겨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